LG전자 시무식

(사진출처:LG전자 공식블로그)


LG전자 대표이사 CEO 조성진(趙成珍) 부회장이 2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영속하는 기업이 되기 위해 변화를 제대로 읽고 사업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꿔 LG만의 고객 가치를 창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조 부회장은 먼저 지난해에 대해 “사업 전반에 걸쳐 수익 기반의 성장을 준비하고 실행하는 데 집중한 시기”라고 평가하며, “올해는 LG전자가 사업을 시작한 지 60년이 되는 해”라며 “경쟁과 협력의 방식이 달라졌고 보호무역주의가 심화되고 있지만, 끊임없는 도전을 통해 삶의 변화를 이끈 창업 정신을 되새겨 기존의 틀을 깨고 새로운 LG전자로 도약하자”고 강조했습니다.

이를 위해 조 부회장은 ▲수익 기반 성장의 선순환을 위한 사업구조 고도화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의 미래 기술 선점과 외부 협력을 통한 융복합 시대 선도 ▲도전적이면서 젊고 생기 넘치는 조직문화 구축 등 3가지 중점추진과제를 제시하며, 사업구조 고도화를 위해 “B2C 사업은 차별화된 고객 가치 발굴에 기반해 시장을 선도하고 프리미엄 브랜드를 육성하는 데 집중하고, B2B 사업은 고객에게 최적화된 솔루션 제공을 통해 새로운 사업기회를 확보하자”고 말했습니다.

 조 부회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고 더 나은 삶을 이끌기 위해 “기존 사업 전반에서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의 미래 기술 선점과 외부 협력 강화로 시너지를 창출해 융복합 시대를 선도할 수 있는 체제를 마련하자”고 주문하며, “고객가치의 본질에서 시작해 주도적이고 과감하게 시도 하고, 실패해도 포기하지 않고 다시 도전하는 문화를 정착시켜 젊고 생기 넘치는 조직문화를 만들자”고 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조 부회장은 “고객과의 가장 기본적이고도 중요한 약속인 ‘품질과 안전’은 완벽히 추진하고, 정정당당한 실력으로 성과를 창출하는 ‘정도경영’도 흔들림 없이 실천하자”고 당부하며 시무식을 끝냈습니다.

 조성진 부회장 그는 누구인가?

 조성진 부회장은 1976년 LG전자의 전신인 금성사에 입사하여, 전기설계분야를 첫 보직은으로 시작하여, 1995년 그의 천직이라고 할 수 있는 세탁기설계실장을 지냈습니다. 그 후, 20년 가까이 LG전자의 각종 세탁기를 만들어내고 핵심 부품인 1998년 세탁기용 DD(다이렉트 드라이브) 모터를 개발한 세탁기 명장입니다. 또, 2002년 국내 최초로 대용량 드럼세탁기를 만들기도 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소울 소울입니다

생활에 필요한 IT 정보를 공유해드립니다

티스토리 툴바